02-764-2869 / 2018년 11월 17일(토)
시황뉴스

2018년 10월 31일 환율 마감 현황

삼성금거래소 0 79 10.31 16:29
달러/원 환율이 10월의 마지막 날 거래에서 장 중 엎치락뒤치락을 반복하다 결국 전일비 강보합권에 마감됐다.
기본적으로 국내외 증시 호조라는 환율 하락 요인과 글로벌 달러 강세라는 환율 상승 요인이 부딪히면서
뚜렷한 방향을 보이기 어려운 상황이었다.
이날 환율은 장 중 전일 종가(1139.2원)을 중심으로 1137.4-1140.8원 사이에서 등락을 벌이다 1139.6원에 최종
거래됐다. 지난달 종가인 1109.3원 대비로는 한 달간 30.3원이 올랐다. 월간 상승폭으로 지난 6월(36.8원 상승)
이후 최대다.
간밤의 국제 금융시장 상황이 달러/원 환율에 엇갈리는 방향을 제시했다. 뉴욕 증시에서 3대 지수가 1% 이상
오르는 등 위험자산들의 강세가 나타났지만 외환시장에서는 달러화가 주요 통화 대비로 강세를 보여 달러/원
환율이 마냥 하락할 수 없는 상황이 연출됐다.
이날 아시아 주요국 증시도 일제히 오르는 등 위험자산들의 강세 분위기는 유효했다. 이로 인해 달러/원
환율이 장 중 하락 압력을 받기도 했지만 여전히 달러당 6.97위안대에 머물러있는 달러/위안 환율은 달러/원
환율의 하락 시도를 제한했다.
월말이었지만 수출 업체들의 네고 물량이 집중되지는 않는 등 수급쪽에서도 큰 영향은 없었다고 시장참가자들은
전했다.
한 시중은행의 외환딜러는 "이리저리 흔들리면서 오락가락했지만 실제 수급은 크지 않았던 것 같고 방향성도
나오지 않았다. 월말이었지만 수출 업체들의 움직임도 비교적 조용했던 편"이라고 말했다.
이날 국내 주식시장에서는 코스피지수가 0.74% 상승했다.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매 동향은 10거래일만에 매수
우위로 돌아섰다.
해외 외환시장에서는 달러/엔 환율이 113엔 위로 상승했고 유로/달러는 하락하면서 1.1340달러 수준에서
거래되고 있다.

Commen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