02-764-2869 / 2018년 12월 13일(목)
시황뉴스

2018년 12월 04일 환율 마감 현황

삼성금거래소 0 66 12.04 16:43
달러/원 환율은 4일 위안 강세에 5개월 반만의 최저치로 미끄러졌다.
지난주 말 미국과 중국 정상이 무역전쟁 확전을 일시 중단하기로 합의한 이후 위안화가 최근의 약세 흐름을
접고 강세 전환하자 원화도 이같은 흐름을 적극 따랐다.
역외 달러/위안은 장 중 2개월 반만의 최저치인 6.83선까지 내려섰고, 달러/원 환율은 지난 6월20일 이후
최저치로 밀렸다.
전일비 1.2원 내린 1109.5원에 개장한 환율은 장 초반 결제수요 유입에 1113원선까지 반등했다. 하지만 위안화
강세 흐름을 따르면서 달러/원은 이내 1110원을 밑돌았다.
이 과정에서 위안화 프락시 통화로 여겨지는 원화에 대한 포지션 조정이 추정되기도 했다.
달러/원 환율이 레인지 하단인 1100원 근처로 밀리면서 수출업체들은 관망하는 분위기지만, 역외 중심의 달러
매도세가 환율을 아래로 이끌었다.
한 은행의 외환딜러는 "위안화 움직임을 반영하면서 롱 스탑이 나왔다"라면서 "현재까지 달러/원 환율이 꽤
많이 하락했다고 보지만 향후 위안화 흐름이 관건"이라고 말했다.
다른 은행의 외환딜러는 "어제보다는 결제수요 강도가 줄어든 상황에서 철저하게 위안화를 따라 움직였다"고
말했다.
미-중 무역전쟁 휴전에 따른 영향력이 제한될 것이라는 평가가 우세했지만 원화에 있어서는 위안화의 되돌림
강도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.
또한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론이 가시화된 가운데 미달러 행보도 관건이다.
또 다른 은행의 외환딜러는 "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도 가파르게 빠지고 있는데 달러 약세가 가팔라질지
주목해야 한다"고 말했다.

Comments